자동
총 게시물 146건, 최근 0 건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육고기 섭취, 체질 따라 불면증 원인 될 수도
글쓴이 : 메디클럽 날짜 : 2019-03-12 (화) 08:59 조회 : 5


하한출 제세한의원 원장
예전에는 불면증이 있으면 성격이 모가 나서, 다른 사람은 괜찮은데 내가 예민해서, 정신적인 문제가 있어서 정신과에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하나 하는 두려움 등으로 병을 숨기고 잘 치료받지 못했다. 하지만 TV 방송에서 유명 연예인이 불면증을 겪고 있다고 고민을 말하는 등 요새는 쉽게 불면증을 공개하는 추세다. 이처럼 불면증이라는 질병이 이제는 우리 주위에서 흔히 접하는 병이 됐다.

불면증은 단순히 해외여행에 따른 시차, 이사, 새로운 일로 인해 생활 리듬이 일시적으로 바뀌어 며칠이 지나면 괜찮아지는 것을 말하는 정도가 아니다. 적어도 1개월 이상 잠들기 어렵거나 잠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이 있고, 그로 인해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있을 때 진단한다.

불면증은 단순히 잠을 못 자 늘 피곤에 지쳐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뿐 아니라 이로 인해 두통을 비롯해 신체적 질환 등이 생길 수 있으며, 우울하고 불안한 심리적 문제가 생긴다. 잠을 자기 위해 음주를 하게 되고, 수면제나 항우울제 등을 처방받은 것이 장기복용으로 이어지며, 이러한 요인이 다시 불면증 원인이 돼 악순환을 겪게 된다. 단순히 잠을 몇 시간 못 자는 것이 아니라 정신적인 문제로 옮겨갈 수 있어 치료가 시급하게 이뤄져야 한다.

불면증 치료에는 다양한 이유와 원인이 있지만 한의학적 관점에서 보면, 자신이 먹은 것 중 수면을 방해하는 음식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 불면증은 어떤 체질에서 잘 오는가. 사람은 8가지 체질이 있고, 체질마다 먹어서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이 각각 다르다. 

불면증 치료 증상으로 한의원을 찾는 많은 사람 중 가장 많은 체질은 태양인 금양체질이다. 나머지 체질에서도 불면증이 간혹 나타난다. 가장 많이 나타나는 금양 체질은 육고기 우유 요구르트 같은 동물성 단백질이 몸에 좋지 않다. 이를 모르고 지속해서 섭취하면 동물성 단백질이 뇌를 공격해 뇌가 불안해지고, 오장육부 균형이 흐트러지면서 뇌세포가 파괴돼 뇌에 맑은 기 대신 탁한 기가 공급돼 불면증을 일으킬 수 있다. 광우병과 같은 이치로 보면 된다. 광우병은 고기를 먹어서는 안 되는 초식동물인 소에게 고기 사료를 먹여 고기에 들어 있는 프라이온이라는 단백질이 소의 뇌를 공격해 뇌가 망가지면서 결국 죽게 된다. 인간도 마찬가지다. 유독 태양인 금양체질에서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미뤄 불면증은 잘못된 식습관에서 온다고 볼 수 있다. 만약 자신의 체질을 모른다면 이런 고기와 유제품을 조금 줄이면서 증상이 나아지는지 지켜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불면증은 한의학적으로 어떻게 치료하면 될까. 수면제를 먹고 잘 수 있지만 이는 응급처치일 뿐이다. 그렇기에 본인의 체질을 판별받아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태양인 금양체질이라면 불면증 치료의 대표 한약인 ‘태양인모과탕’을 복용하면 도움이 된다. 그 외 개인별 맞춤 식단과 체질침, 체질약을 통한 한방치료를 하면 좋다. 뇌에서 출발한 신경이 척추를 따라 내려오면서 우리 몸의 복잡한 신경체계를 형성하는데, 자세가 바르지 않으면 신경과 혈관이 눌려 다양한 불편 증상이 생긴다. 척추를 바로 세우면 불면증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뜻이다. 기계가 전원 관리와 충전을 잘해야 오래 쓸 수 있듯, 신체도 체질 치료와 충분한 수면을 통해 ‘전원 관리’와 ‘충전’을 잘해 양질의 삶을 영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겠다. 

제세한의원 원장 

   

광도한의원 고운세상김양제피부과 구포성심병원 노블레스성형외과 김용기내과의원 박원욱병원
누네빛안과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동래유유요양병원 마더즈병원 명제한의원 시원항병원
부산본병원 세바른병원 부산센텀병원 부산예치과 세화병원 스마일정경우비뇨기과
심재원하이키한의원 영도병원 웅진한의원 아는마음한의원 웰니스병원 인창요양병원
좋은삼선병원 제세한의원 청맥외과의원 한가족요양병원 한국한의원 효성시티병원
국제신문
hogwart@kookj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