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총 게시물 213건, 최근 0 건
   
[손명균의 한방 이야기] 턱 괴기, 턱관절 장애 원인 될 수도
글쓴이 : 메디클럽 날짜 : 2021-06-01 (화) 15:15 조회 : 1591


손명균 명인미담한의원 원장

턱 관절 통증 치료를 위해 내원하는 환자 가 최근 늘고 있다. 턱 관절에 문제가 생기면 음식을 씹을 때 통증이 발생하고, 입을 벌릴 때 턱에서 소리가 나며, 입을 충분히 벌리지 못하는 불편함으로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된다.

턱 관절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은 급성이냐 만성이냐에 따라 턱 관절 염좌와 턱 관절 장애 두 가지로 구분한다.

전자는 턱 관절 염좌로 주로 발생한다. 입을 크게 벌리거나 단단한 음식을 씹다가 일시적으로 턱이 빠지면서 나타나는 사례가 많다. 이 과정에서 턱 관절의 얕은 층 근육이 긴장되게 된다. 대표적으로 음식물을 씹는 작용을 하는 안면근육인 교근(咬筋·깨물근)과 측두근(側頭筋·관자근)이 과도하게 경직되면서 통증과 기능장애를 유발한다.

턱 관절 염좌로 생기는 급성 통증은 즉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미루면 만성화돼 턱 관절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 경직된 근육에 침 치료와 함께 온열치료와 마사지 등의 물리치료를 병행하면 1, 2주 안에 회복된다.

턱의 만성 통증은 턱 관절 장애로 인해 발생한다. 턱 관절의 염증이나 탈구로 통증과 잡음이 생기고 입을 벌리는 데 어려움이 있는 질환이다. 이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첫째는 입을 벌릴 때 턱이 아파서 크게 벌릴 수 없을 때, 둘째는 벌릴 때마다 턱에서 소리가 나는 경우다. 두 증상이 없더라도 검지부터 약지까지 세 손가락을 세로로 세워 입에 넣기가 힘들다면 턱 관절 장애로 볼 수 있다.

원인은 다양하다. 우선 평상시 좋지 않은 생활습관 탓이 크다. 턱 괴기, 한쪽으로만 음식 씹기, 엎드려 잠자기 등이 비근한 예다. 이때 턱관절 장애로 발전하기 쉽다.

일상의 과도한 스트레스도 한 원인이다. 힘든 상황에 처했을 때 흔히 ‘이를 악물고 버틴다’는 말을 한다. 스트레스에 만성적으로 노출되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이를 악물게 되는데, 이러한 상황이 해소되지 않으면 턱 관절의 긴장도가 점차 높아져 장애가 나타나는 것이다.

한방에서는 턱관절 장애 치료로 추나요법과 침·약침, 한약 처방 등 통합치료를 한다. 추나요법을 통해 턱 관절의 위치를 바로잡고, 턱 관절 움직임의 축이 되는 목뼈의 틀어짐을 교정한다. 침 치료를 통해 턱의 혈액 순환을 촉진하고 턱 관절을 지탱하는 근육과 인대의 긴장도를 낮춰 통증을 빠르게 완화한다.

이후 순수 약재 추출물을 정제한 약침 치료로 손상된 근육과 인대를 튼튼하게 한다.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을 높여주는 한약치료를 병행하면 효율이 더 높아진다.

턱관절 장애의 예방으로 ‘6·6·6 운동’을 추천한다. 하루 6회 혀를 위 앞니 안쪽에 가볍게 대고, 혀가 이에서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최대한 입을 벌려 6초 동안 유지하는 것을 6회 반복한다. 이 운동은 턱 관절과 주변 근육 및 인대의 긴장도를 낮춰주는 데 효과가 있다.

턱 관절에 문제가 생기면 일상생활이 크게 불편하다. 평소 턱 관절 건강에 관심을 갖고 관리해 삶의 질을 지키도록 하자.

   

광도한의원 고운세상김양제피부과 김용기내과의원 박원욱병원 누네빛안과 대동병원
소중한눈안과 명제한의원 부산본병원 부산센텀병원 부산예치과 세화병원
스마일정경우비뇨기과 심재원하이키한의원 웅진한의원 웰니스병원 인창요양병원 좋은삼선병원
제세한의원 청맥외과의원 한가족요양병원 한국한의원 미시간부부치과 센텀힐병원
명인미담한의원 국제신문
sbh@kookj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