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총 게시물 224건, 최근 0 건
   
오십견의 한방치료, 빠를수록 좋다
글쓴이 : 메디클럽 날짜 : 2021-08-23 (월) 13:09 조회 : 152


강종근·광도한의원 1과장

어깨 관절 질환 중 하나인 ‘오십견’. 동결견이라는 정식 병명이 있지만, 장삼이사에겐 오십견이 더 친근합니다. 오십견은 글자 그대로 50세 안팎이 되면 발생하기 쉬운 어깨 질환이지요.

 우선 오십견에 앞서 어깨 관절에 관한 설명이 조금은 필요할 듯합니다. 우리 몸에는 뼈와 뼈가 만나는 곳에 관절이 존재합니다. 관절로 인해 몸이 자연스럽게 움직일 수 있게 되고, 또한 이어진 뼈들이 안정성을 유지해 인체가 완성됩니다.

 다시 말해 관절은 가동성과 안정성이라는 두 가지 양면성을 갖고 있다는 것이지요. 예를 들면, 엉덩이에 있는 천장 관절의 경우 가동성을 포기하고 안정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움직임이 거의 없지만 아주 튼튼하게 구성돼 있지요. 무릎 관절은 안정성과 가동성을 각각 반 정도 갖고 있다고 보면 되겠지요. 어깨 관절은 다른 관절과는 달리 360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가동성을 가졌지만 안정성 측면은 타 관절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오십견이라는 별칭이 좀 더 와닿는 이름이란 것도 이런 측면에서입니다. 아무래도 안정성이 떨어지는 관절이다 보니 요즘 100세 시대의 절반 정도인 50세 근처가 되면 으레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커진다는 이야기죠.

 사실 현대의학이 발전한 지금에 와서도 ‘이것이 오십견의 원인이다’라고 할 만한 명확한 원인이 존재하지 않다 보니 어깨 관절의 특성에 대해 우선 이야기하고 이런 연유로 오십견이 발생한다고 설명을 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임상적으로 봤을 때 직업상으로 팔을 많이 쓰는 경우를 비롯해 가동성이 많은 관절이 오히려 고정돼 잘 사용되지 않았거나, 잘못된 수면 습관에서 유발되는 등 다양한 원인이 있습니다. 대체적인 증상으로는 일상생활에서 홀로 머리 감기 등이 안 되거나, 화장실에서 뒤처리가 힘들다든지, 야간에 심한 통증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오십견은 증상 발생 후 1, 2년 정도 지나면 자연 치유가 되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그냥 치료 없이 지내도 된다고 생각해 돌이킬 수 없이 증세를 악화 시켜 내원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해서, 증상이 조금이라도 나타나면 내원해 적극적으로 치료하면서 이미 생활화된 자세 등 오래된 습관을 교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오십견은 굳어진 근육 부분을 풀어줌과 동시에 약해진 어깨 근육 부분을 강화하는 치료를 병행해야 도움이 됩니다. 이를 위해 침과 뜸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한의학적 기본적인 치료를 하게 됩니다. 추나 치료가 아주 효과적일 때가 적지 않습니다. 흔히 추나라고 하면 목·허리 디스크에만 적용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근육의 이완과 적절한 강화 운동을 주로 하는 경근 추나 치료가 오십견에는 훌륭한 치료 기법이 됩니다. 기혈이 부족하거나 근육이 심하게 위축되어 있다면 각기 상황에 맞는 한약의 투여도 치료 시기를 앞당겨 주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오십견은 대체로 그 정도 나이에 생긴다는 것이지 그 전에 올 수도 더 나이 들어서 올 수도 있습니다. 어깨 통증과 가동성에 문제가 생기면 절대 방치하지 말고 빠른 치료 결정이 이후 삶의 질을 풍요롭게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광도한의원 고운세상김양제피부과 김용기내과의원 박원욱병원 누네빛안과 대동병원
소중한눈안과 명제한의원 부산본병원 부산센텀병원 부산예치과 세화병원
스마일정경우비뇨기과 심재원하이키한의원 웅진한의원 웰니스병원 인창요양병원 좋은삼선병원
제세한의원 청맥외과의원 한국한의원 미시간부부치과 센텀힐병원 명인미담한의원
국제신문
sbh@kookj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