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총 게시물 173건, 최근 0 건
   
[진료실에서]계속되는 등 통증, 단순 근육통이란 생각은 금물
글쓴이 : 메디클럽 날짜 : 2017-12-12 (화) 09:31 조회 : 103


김훈 부산세바른병원장·신경외과 전문의 

계속되는 등 통증, 단순 근육통이란 생각은 금물

흔히 ‘삶의 무게를 등에 짊어진다’라는 표현을 많이 한다. 수많은 스트레스를 버티며 바쁘게 살아가다 보니 ‘등이 뻐근하다’거나 ‘담이 들었다’는 말로 등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보통 등이 아프면 뻐근하고 뭉친 것 같은 근육통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생각보다 등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원인 질환은 다양한 편이다. 


진료실을 찾은 한 중년의 남성은 한눈에 봐도 지친 모습이었다. 어깨와 등 쪽이 뭉친 듯 찌릿찌릿한 통증이 6개월 째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왜 이렇게 병원에 늦게 오셨냐고 물었더니 단순 근육통인 것 같아 찜질이나 파스만으로 견디다가 동네의원에서 물리치료만 1~2번 받은 상태란다. 그러다 어느 날 아침에는 손끝까지 저린 느낌에 덜컥 겁이 나 수소문해 우리 병원에 찾아오는 길이라 했다. 검사 결과 목디스크였다. 이미 보존적 치료로는 효과가 미비하고 증상 자체가 오래되어 시술치료로 넘어가야 하는 단계였다. 환자는 적잖이 놀란 눈치였다. 그도 그럴 것이 목디스크인데 왜 목이 아프지 않았냐 의아해했다. 실제로 목디스크 환자 4명 중 1명은 목은 아프지 않은데 어깨나 등, 팔, 손 부위가 아프거나 저리는 증상을 경험한다. 

등은 목, 어깨, 허리 같은 우리 몸에서 가장 움직임이 많은 관절과 근육에 둘러싸여 있으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부위다. 앞선 환자의 이야기처럼 등 통증을 단순한 근육통이나 ‘담’이 든 것으로 알고 방치하면 인접 부위의 원인 질환이 악화되어 치료가 더욱 어려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물론 우리가 손목이나 발목을 삐는 것처럼 갈비뼈에 염좌가 생겼을 때도 등통증이 생길 수 있다. 이렇게 근육통이나 인대 쪽 문제라면 치료도 간단하고 예후가 좋은 편이다. 문제는 다른 척추 질환으로 인한 증상일 때인데, 목이나 허리디스크뿐 아니라 등에도 디스크 질환이 생길 수 있다.

흉추 디스크 탈출증은 목이나 허리를 포함한 전체 디스크 탈출증의 1% 안팎으로 실제 발병률은 아주 낮은 편이긴 하다. 12개의 척추 뼈로 이루어진 흉추는 목이나 허리에 비해 움직임이 적은 데다 갈비뼈가 붙어 있어 비교적 안정된 구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등을 떠받치고 있는 흉추에도 지속적인 압박이 가해지거나 노화가 시작되면 수핵이 빠져나와 신경을 누르는 디스크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등에서부터 가슴이나 배 쪽으로 뻗어 나가는 방사통이 주 증상이지만 양다리 감각장애, 보행 장애 등 증상이 하체 전반에 걸쳐 다양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대부분 디스크를 의심하지 못하고 질환을 키울 수 있다.

척추 질환은 알수록 다양하고, 여러 증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나서 일반인은 이게 디스크 때문에 등이 아픈 것인지, 담이 걸린 것인지 구분이 힘들다. 자가 진단하기보다는 일주일 이상 통증이 계속된다면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광도한의원 김성미소아청소년과의원 고운세상김양제피부과 구포성심병원 노블레스성형외과 김용기내과의원
누네빛안과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동래유유요양병원 마더즈병원 메트로적추병원 바른병원
명제한의원 박원욱병원 정관중앙병원 부산본병원 부산성소병원 세바른병원
부산센텀병원 부산예치과 세화병원 스마일정경우비뇨기과 심재원하이키한의원 영도병원
웅진한의원 아는마음한의원 웰니스병원 인창요양병원 좋은삼선병원 제세한의원
청맥외과의원 한가족요양병원 한국한의원 해운대부민병원 효성시티병원 국제신문
hogwart@kookj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