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총 게시물 221건, 최근 0 건
   
뻣뻣한 뒷목, 어깨 통증…자세 교정하면 개선
글쓴이 : 메디클럽 날짜 : 2022-08-02 (화) 09:13 조회 : 399

이현우 서부산센텀병원 신경외과(전문의) 과장

20대 초반의 A 씨는 뒷목과 양 어깨 통증으로 진료실에 왔다. 재수생인 그는 하루 16시간 정도를 책상에 앉아 공부를 한다. X선 검사에서 일반적인 목은 C자 형태로 나타나지만, 그의 목은 반대로 굽은 ‘거북목’이었다. 그로 인해 목뼈 사이 관절들에 부담이 많이 걸리고, 신경의 정상적인 주행이 방해를 받아서 통증이 생긴 것이다. 목이 굽어지는 자세로 장시간 공부한 것이 원인이었다.

60대 초반의 B 씨는 아침에 일어나면 목이 뻐근하고 고개를 돌리기 힘들다가 2~3시간이 지나면 서서히 나아지는 현상이 반복됐다. 그는 30년째 버스를 운전하고 있다. X선 검사 결과, 그의 목뼈는 네모 반듯하지 않고 뼈와 뼈 사이가 심하게 좁아진 상태였다. 목뼈 사이의 관절이 울퉁불퉁하게 커져서 신경을 압박하는 것이었다. 수십 년간 목뼈 관절에 부하가 걸리고, 인체가 이를 치료하기 위해 반응을 하다 보니 관절이 조금씩 커진 것이다. 마치 옛날 우리 할머니들의 손가락 마디가 유달리 굵어졌듯이, 몸속의 척추관절이 커진 것이다.

필자는 환자가 병원을 찾아오면 진료실에 들어오는 모습이 어떤지를 먼저 본다. 걸어서 들어오는지, 휠체어를 탔는지, 지팡이를 짚었는지 등을 살핀다. 이후 어떠한 것이 불편해 병원을 찾았으며 그 양상은 어떻는지, 언제부터 시작됐는지 등을 묻는다. 근골격계 질환을 보는 간단하고 일차적인 방법은 X선 검사이다. 더 나아가 초음파, CT, MRI 등의 검사를 한다. 혼자 걷지 못해 구급차에 실려오거나 통증으로 자세유지가 되지 않거나 뚜렷한 근력 저하 등의 소견이 보이지 않으면 처음부터 정밀검사를 고려하지 않고, X선 검사를 시행한 후 의심되는 질환에 맞춰 치료를 시작한다.

위에 언급한 환자들이 그런 경우이다. A 씨에게는 통증을 잊고 공부할 수 있도록 가벼운 약을 처방하되, 자세를 수정하기 위한 독서대를 사용하거나 책상 또는 의자 높이를 조절해 고개를 들어 공부하며 틈틈이 일어서 기지개를 켤 것을 당부했다. 목 통증이 심해 공부에 지장을 초래할 경우에는 물리치료로 ‘근 이완’을 유도한다. B 씨에게는 운전할 때 뒤받침대에 머리를 붙일 것을 권했다. 그리고 틈틈이 스트레칭과 가벼운 목·어깨 운동을 하도록 당부했다.

두 환자 모두 불편감이 호전되면 약물·물리치료를 하면서 생활습관 및 자세 교정으로 치료가 될 것이다. 목이 아파서 오는 환자들의 80~90%는 이런 보존적 치료로 좋아진다. 2~3일 만에 호전되는 환자도 있고, 4~6주에 걸쳐 나아지는 심한 환자들도 있다. 증상이 나아지지 않거나 점점 나빠지는 환자들은 MRI, CT 검사를 시행해 수술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 호전이 없거나 심해지는 10~20%의 환자들은 수술을 요한다.

하루에 16시간 책을 보는 이들, 하루에 8시간 운전하는 이들은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다. 바위는 오랜 세월 풍화되고 파도와 부딪치면서 둥그렇게 되고 작아진다. 살아있는 인체의 뼈 또한 오래 자극을 받으면 변형되고, 재생되어 울퉁불퉁해진다. 이러한 관절의 마모는 나이가 듦에 따라 관절염 및 관절 변형으로 우리를 괴롭히고 따라다닌다. 관절의 변형·강직 정도가 돌이킬 수 없는 수준이 되기 전에 본인 스스로가 바른 자세로 지내고 있는지, 충분한 스트레칭과 운동을 하고 있는지 잘 챙겨야 봐야 한다.